Feb 17, 2013

전직 SEC 직원들의 "회전문 (revolving door)" 행태가 효율적이고 공정한 감독과 규제에 걸림돌이 된다는 보고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SEC") 직원들이 감독기관인 증권거래위원회와 감독대상인 금융기관, 기업, 법률회사 사이를 오가며 일하는 행태, 이른바 "회전문 (revolving door)" 행태가 효율적이고 공정한 감독과 규제에 걸림돌이 된다는 Project on Government Oversight 라는 연구소의 보고서가 나왔다고 한다.

  • 보고서 원문: "Dangerous Liaisons: Revoling Door at SEC creates Risk of Regulatory Capture"   (http://www.pogo.org/our-work/reports/sec-revolving-door.html)
  • 블룸버그 기사: The SEC's Dangerous Liaisons - Bloomberg:

Feb 15, 2013

뇌물은 회사 내 다른 부정과 탈법과 이어진다: 미국 SEC 위원장인 Elisse Walter의 연설

미국 SEC 위원장인 Elisse Walter가 전세계 수사기관들이 모여 벌인 Foreign Bribery and Corruption Training Conference에서 행한 연설의 일부분으로, 뇌물과 부정부패가 그 기업에 어떤 나쁜 영향을 미치는지를 설명하는 대목이다.

Bribery and other corrupt practices may result in accounting fraud and falsified disclosures where shareholders are not getting an accurate picture of a company’s finances in their regulatory filings.  Bribery means losing control of – or deliberately falsifying – books and records.  Often, key executives or board members are kept in the dark, limiting their ability to make informed decisions about the company’s business. Obviously, engaging in corrupt practices means weakening or circumventing internal control mechanisms, leaving a company less able to detect and end not just corruption but other questionable practices.

SEC Speech: Opening Remarks at Foreign Bribery and Corruption Training Conference, by Chairman Elisse Walter, on February 11, 2013: (http://www.sec.gov/news/speech/2013/spch021113ebw.htm)

Feb 6, 2013

Sotomayor 미국 대법관의 이사와 개인으로 생활

최초 남미계 대법관이자 세번째 여성 대법관인 Sonia Sotomayor가 새로 이사를 간 동네과 그 동네 사람들이 받은 인상에 대한 Washington Post 기사이다.  대법관은 U street로 불리는 지역에 방 2개가 있는 아파트 (한국식 아파트를 미국에서는 condo로 부른다)를 66만 달러에 구입하였다고 한다. Sotomayor 대법관은 최근 My Beloved World라는 자서전을 출판했다.

Sotomayor 대법관 "60 Minutes" 인터뷰

Supreme Court Justice Sonia Sotomayor in conversation with Patt Morrison

Along the U Street corridor, her honor finds all the comforts of home - The Washington Post: